나의 첫 카섹스 그리고 3  

15308936438865.jpg
영화 [금지된 사랑]
 
나의 페니스를 빨고 있는 그녀를 나는 더 갖고 싶어졌다. 그래서 나는 그녀에게 제안했다. 카섹스를 하자고. 카섹스하기에는 뒷자리가 좁다고 하던 그녀, 사람이 많이 왔다 갔다 해서 다 보인다고 하던 그녀. 나는 그 자리에서 하고 싶었으나, 어찌 어찌해서 자연스럽게 우리는 주차장을 한 바퀴 빙 돌았다. 그리고 잡은 어느 자리. 뒷자리로 가기 전에 잠시 나와서 한 바퀴 돌았다. 바로 근처에 누군가 앉아있었다. 혹시 카섹스하다가 옆 차에 누군가 오면 어떡하지, 하는 불안감. 하지만 거기에서 오는 스릴감에 맥박이 요동쳤다.
 
내가 너무 들이대면 그녀에게 상처 줄까 봐 나는 아주 아주 조심스러웠다. 그리곤 뒷자리를 정돈하고 짐을 빼서 앞좌석으로 보내고, 공간을 비교적 넓게 세팅했다. 그리고 아무렇지 않게 우리는 뒷자리에 들어갔다. 너 나 할 것 없이 우린 먼저 키스했다. 깊은 키스. 그녀의 키스는 왠지 강렬했다. 뭐랄까, 늪처럼 나를 끌어당기는 듯한 키스. 흥분을 유도하는 키스였다.
 
나는 가슴을 보듬었다. 멜빵바지의 가운데 지퍼를 내리고 양쪽으로 멜빵을 내렸다. 윗옷을 올리고 가슴을 쓰다듬으니, 그녀의 신음이 작은 차에 울려 퍼지며 나의 귓가에 맴돌기 시작했다. 그녀는 나의 페니스를 만지고 있었다. 나는 바지 혁대를 풀고 지퍼를 완전히 오픈하여 쉽게 만지도록 도와주었다. 키스가 얼마나 달콤했는지, 황홀경을 느낄 지경이었다. 더불어 그녀의 흥분된 소리는 나를 더욱 뜨겁게 했다. 나는 그녀의 윗옷을 올리고는 브래지어를 올렸다. 그리곤 만져지는 가슴, 그리곤 나도 못 참아서, 한입 베어 물듯 꼭지를 사정없이 빨아버렸다.
 
"흐응... 하아..."
 
"맛있어..."
 
양쪽을 짧게 번갈아 가면서 빨고는 그녀의 보지에 다시 손을 대어보았다. 잘 익은 듯한 보지의 애액이 흘러나오고 있었고, 나는 빨고 싶어졌다. 주의를 둘러보니 차 안에 서서히 뿌옇게 김이 서리기 시작했다. 에라 모르겠다. 차 안이 너무 더워져 빨리 끝내야 했다. 그녀가 고개를 숙이고 나의 페니스를 물고는 천천히 오럴 섹스를 시작했다. 그녀의 펠라치오 실력도 일품이었지만, 그녀가 빨면서 내는 그 소리는 아직도 귀에 생생하게 맴돌고 있다. 페니스를 그렇게 흥분되게 빨아주니 나는 서서히 사정할 것 같은 느낌이 왔다. 여기서 싸면 안 되는데.... 그러면서 그녀의 젖가슴에 손을 넣고는 꼭지를 사정없이 괴롭혔다. 그녀의 펠라치오 강도는 점점 세지고 나는 그녀를 더없이 갖고 싶어졌다. 나는 거기서 멈추고, 커닐링구스를 해야겠다는 마음을 잊어버리고는, 신발을 벗고 바지와 팬티를 차 바닥에 던져버렸다. 그리곤 그녀의 멜빵바지를 벗기려고 애를 썼다.
 
"미쳤어! 미쳤어! 미쳤어! 미쳤어... 어떡하려고... 어떡하려고..."
 
"잠깐만. 금방 벗기고 하면 돼요. 잠시만... 아 미쳤다."
 
나는 그녀의 옷을 벗기고, 한쪽 다리에만 멜빵바지가 걸리도록 한 후, 그녀의 허벅지를 벌리고 그녀의 보지를 내 발기된 페니스로 끌어당겼다. 이미 애액으로 적셔진 잘 익은 보지. 바로 삽입을 하고 그녀를 차의 뒤 칸에 눕혔다. 삽입과 동시에 젖어드는 그녀의 신음. 그녀의 보지에서의 흘러나오는 애액... 적셔지는 나의 페니스...
 
차가 흔들리지 않도록 최대한 힘을 주어 나는 아주 천천히 아주 깊숙이 그녀의 보지에 나의 페니스를 박고 있었다. 귀두가 그녀의 자궁에 닿는 느낌이 들었다. 그녀가 활짝 열어준 탓일까... 그녀의 보지에는 나밖엔 없는 것 같았다. 피스톤 운동을 할 때마다 신음을 찾는 그녀의 모습. 흥분한 내가 내는 신음.
 
우리는 다시 한 번 키스했다. 아까보다 더욱 강렬하게. 키스하면서 나오는 신음. 입을 떼면 그녀는 나의 귀를 빨아주고, 나도 그녀의 귓가를 빨아주고, 삽입한 상태에서 가슴을 누르다가 등을 구부려 젖가슴을 빨아주고, 얼마 가지 않아서 나는 신호가 오기 시작했다. 사정할 것 같았다. 주의 시선과 엄청난 흥분 속에서 나는 마지막을 치닫기 시작했다. 얼마 가지 않아서, 나는 그녀에게 말했다.
 
"쌀 것 같아. 아. 하아... 안에다 싸도 돼? 안에다 싸도 돼?"
 
"아... 안에도 싸, 싸. 괜찮아."
 
그녀가 나를 꽉 끌어안고, 나는 시원하게 그녀의 보지 안에 나의 정액을 가득 부어버렸다. 싸고 있으면서 몇 번을 다시 피스톤 운동을 해서 나의 남아있는 정액까지도 뺀듯했다. 그녀는 나의 귀를 빨았고 나도 그녀에게 키스했다. 서로 떨어지기 싫어서, 작아진 나의 페니스가 힘을 잃는 순간까지 그녀의 보지 속에서 맴돌았다.
 
정신을 차리고, 휴지를 찾아 그녀의 보지에서 나온 나의 정액과 애액을 닦아주었다. 그리곤 잽싸게 옷을 입고, 우리는 서로 미쳤어! 미쳤어! 미쳤어를 외치고는 시원한 밖으로 나왔다. 불과 15분도 되지 않는 시간 동안 차 안에서의 일이었다. 얼떨떨하게... 그렇게 우리는 나와서 다시 아무렇지 않은 듯 이야기하며 걸었다.
 
나의 첫 카섹스 스토리는 이렇게 시작되었다. 늘 편안한 장소에서 섹스하다가 새로운 경험을 하니 짜릿함과 스릴로 더욱 흥분했다. 무엇보다 내가 너무 들이댄 것 같았는데 그녀가 나를 받아준 것에 대해서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 그리곤 다음번엔 꼭 오일 마사지를 해주겠다고 약속하고, 우리는 합정역 어디에서 아쉬움을 남긴 채 헤어졌다.
 
 

0 Comments